• 수리조선업체

공지사항

“러 선박수리 미수금 못 받나”… 부산 수리조선업계 노심초사(3/14 부산일보)

작성자
KSRIC
작성일
2022-04-05 10:41
조회
349
 

부산 영도구의 한 수리조선소. 부산일보DB

부산 영도구의 한 수리조선소. 부산일보DB


우크라이나를 무력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의 여파가 부산 중소기업의 피해로 현실화되고 있다. 경제 제재 초기 단계인만큼 그 효과 역시 시작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부산 기업의 피해 역시 더욱 확산될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부산 선박수리조선업계의 경우 일감의 70% 이상이 러시아 선박인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4일 부산 선박수리조선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금융 제재로 러시아 10대 은행이 스위프트(SWIFT·국제은행간통신협회)에서 배제되면서 대금 결제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당장은 10대 은행에 속하지 않은 러시아 은행을 통해 대금 결제가 되고 있기는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되면 대금을 못받을 가능성도 있다.

일감 70% 이상이 러시아 선박

스위프트 장기화 땐 연쇄 피해








원자재값 폭등 중소기업도 비상

부산 사하구 감천항 선박수리조선업체 포코 엔지니어링 김귀동 대표는 “현재 러시아 선박수리 미수 대금이 400만 달러(약 50억 원) 상당”이라면서 “업계 관행상 선박수리 이후 1~2개월에서 늦게는 6개월 뒤 대금을 지급받기는 하지만 만약 대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사태가 일어나면 연쇄 피해가 엄청날 것이다”고 말했다.

부산에는 선박수리조선업체가 2300여 개가 있고, 종사자만 1만 8000여 명에 달한다.

선박수리조선업계뿐만 아니라 감천항 냉동창고업계도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감천항이 러시아 어선이 수산물을 보관했다가 유럽으로 수출하는 중계기지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원자재 가격 상승도 중소기업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가뜩이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원자재 가격이 대폭 상승했는데 업친 데 덮친 격으로 우크라이나 사태까지 터지면서 원자재 가격이 폭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 김병수 이사장은 “섬유 염색을 위해 스팀(증기)을 만드는 것이 필수적인데 보통은 석탄을 사용해 생산한다”면서 “지난해 초만 하더라도 석탄 1t 당 62달러 하던 것이 지난해 11월 매입 당시 195달러로 올랐다. 지금은 1t 당 440달러 수준으로 올라 비축분이 떨어지는 5월께부터가 더 걱정이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사하구 신평공단 내 패션칼라조합 업체가 50여 곳 정도 되는데 석탄을 대체할 LNG 가격마저 2배 오르면서 공장 가동을 포기한 업체도 나오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이렇게 업계가 어렵다보니 대구의 경우 대구시는 패션칼라 업계에 공업용수 사용요금을 할인해주는 등 보조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부산시도 대책 마련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부산 우크라이나 사태 중소기업 피해 접수센터 운영 결과 부산청 수출지원센터에 실제 피해가 있다고 신고한 부산 중소기업은 4곳이었고, 피해 금액은 약 134만 달러(약 17억 원) 상당이다.

조영미 기자 mia3@busan.com